“9살 딸 강제 북송 막아주세요” 탈북 아동 엄마의 호소

M 보리보리 0 16

“9살 딸 강제 북송 막아주세요” 탈북 아동 엄마의 호소
시사 월간 잡지 2019.04.30 03:20


대북단체 “탈북민 7명, 중국 공안에 체포”… 외교부 “인지 즉시 필요 조치”
중국 공안에게 체포돼 다시 북한으로 돌려보내지게 생긴 탈북 아동의 엄마가 딸의 북송을 막아 달라고 정부에 호소하고 나섰다.
현재 정부는 중국 정부와 접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인권단체인 북한정의연대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탈북해 중국 심양(瀋陽ㆍ선양) 외곽지역에서 도피 중이던 최모(9)양과 최양의 삼촌 강모(32)씨가 중국 공안에게 체포돼 강제 북송 위기에 놓여 있다”고 전했다.
이 단체는 “이달 초 압록강을 넘어 탈북한 이들은 심양 외곽 은신처에서 이동하기 위해 대기 중이었다”며 “이들이 붙잡힐 당시 다른 5명의 탈북민도 함께 체포됐다”고 덧붙였다.
일이 꼬이자 다급해진 건 최양의 엄마다.


단체에 따르면 한국에 거주 중인 최양 어머니는 딸과 오빠의 소식을 접한 뒤 28일 선양 주재 한국영사관에 이 상황을 전달하고 한국 정부의 개입을 요청했다.
또 이날 외교부를 찾아 북송 위기에 처한 탈북민들을 보호해줄 것을 요청하고, 중국 정부가 이들을 난민으로 인정하도록 한국 정부가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북한정의연대도 “최양과 탈북민의 강제 북송을 심각히 우려한다”며 “외교부가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중국 정부는 국제협약의 아동권리보호조약과 국제 난민에 관한 협약에 따라 최양을 보호하고 강제 북송을 중지해야 하며, 이들이 원하는 바를 파악하고 조치할 수 있도록 유엔난민기구(UNHCR) 사무관의 접촉을 즉각 허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외교부는 해당 소식을 접한 뒤 선양과 베이징(北京) 등에서 각각 중국 지방ㆍ중앙 정부 측을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관련 사항(중국 공안의 탈북민 체포)을 인지하는 즉시 필요한 조치를 취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http://blog.daum.net/vkm2000/15934708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