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화촌(杏花村)

M 보리보리 0 93

행화촌(杏花村)


청명절에 구슬비 내리고(淸明時節雨紛紛)
길 가는 나그네 마음이 착잡하다(路上行人欲斷魂)
술집이 어디냐고 물으니(借問酒家何處有)
목동이 멀리 살구꽃 핀 마을 가리킨다(牧童遙指杏花村)
-`청명`에서-


이 시는 두목(杜牧)이 청명절 시기에 당 현종 때의 공신인 곽자의(郭子儀)의 집에 가기 위해 행화촌을 지나다가 지은 시라고 한다.
당나라 말기 혼란스러운 정국으로 조상의 무덤도 돌보지 못한 채 객지를 떠도는 나그네 심정이 잘 담겨져 있다.


0 Comments
May 2019
28 May 2019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지금은 남의 땅-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나는 온몸에 햇살을 받고푸른 하늘 푸른 들이 맞붙은 곳으로가르마 같은 논길을 따라 꼼속을 가듯 걸어만 간다.… 더보기
Mar 2019
16 Mar 2019
Now

현재 행화촌(杏花村)

행화촌(杏花村)청명절에 구슬비 내리고(淸明時節雨紛紛) 길 가는 나그네 마음이 착잡하다(路上行人欲斷魂) 술집이 어디냐고 물으니(借問酒家何處有) 목동이 멀리 살구꽃 핀 마을 가리킨다(… 더보기
May 2016
27 May 2016
Hot

인기 방랑시인 김삿갓 시

방랑시인 김삿갓 시처자식을 내버려두고 혈혈단신 빈털터리로 집을 떠난 김삿갓은 정해진 곳도 오라는 곳도 없이 구름 따라 바람 따라 발길 닿는 대로 전국을 떠돌아 다녔다. 그게 22세… 더보기
12 May 2016

인기 진실은 시와 같다

진실은 시와 같다대부분의 사람들이 시를 혐오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