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특한 동생

M 보리보리 0 840

기특한 남동생


수업이 끝날 무렵이었습니다.
갑자기 하늘이 어두워지더니, 곧 비가 쏟아졌습니다.


저는 학교 문 앞에 서서 쏟아지는 빗줄기만
우두커니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예전 같으면 엄마가 우산을 가지고 학교까지 마중을 나오셨겠지만,
1년 전 갑작스러운 사고로 한꺼번에 부모님을 여읜 후,
제게 우산을 가져다줄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쏟아지는 비처럼 제 마음에 슬픔이 밀려오려던 찰나,
친구가 다가와 우산을 내밀었습니다.
우리는 버스 정류장까지 사이좋게 우산을 쓰고 함께 걸어갔습니다.
"고마워, 잘 가!"


친구 덕에 버스를 탈 때까진 아무 문제가 없었지만,
집 앞 정류장이 다가올수록 내린 뒤가 걱정이었습니다.
집으로 재빨리 뛰어가자고 마음먹고 버스에서 내리려던 순간,
낯익은 얼굴이 눈에 띄었습니다.
남동생이었습니다.


수업이 일찍 끝난 동생은 비를 흠뻑 맞고 돌아와선
우산을 들고 저를 마중 나온 것이었습니다.


동생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집으로 향하던 우리는
개울 앞에 멈춰 설 수밖에 없었습니다.
비 때문에 징검다리가 물에 잠겨 있었습니다.
교복을 입은 데다 하나뿐인 신발이 마음에 걸려
개울 앞에 얼어붙은 나에게 동생은
대뜸 등을 내밀었습니다.


"자 누나, 업혀!"
"뭐? 네가 나를?"
"누나 신발 젖으면 안 되잖아 내가 누나 정도는 업는다 뭐."


너무나 의젓하게 고집을 부리는 통에 동생의 등에 업히고 말았습니다.
동생은 저보다 덩치도 큰 누나를 업고 가며,
가끔 멈칫하고 서선 웃음 한 번 지어 보이고,
또 가다 웃어 보이며, 그렇게 개울을 건넜습니다.


미안하면서도 동생이 어느새 다 자란 것 같아 든든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피곤했던지 그날 밤 동생은 일찌감치 잠이 들었습니다.
이불은 다 차버리고 양말도 벗지 못한 채 곯아떨어져 있었습니다.


그 모습이 너무나 안쓰러워
"아휴, 얘가 얼마나 피곤했으면.. 그렇게 힘자랑하더니만.."
양말을 벗겨 주려는 순간, 나는 그 자리에서 얼어 버렸습니다.


터지고 찢어지고 피멍까지 맺힌 상처투성이 발.
그러고 보니 오늘 동생은 슬리퍼를 신고 있었습니다.
개울을 건너다 멈칫 서서 웃어 보였던 건,
애써 아픔을 감추려는 몸짓이었던 것입니다.


제 발에 피멍 맺히는 것도 아랑곳하지 않고 누나 신발 걱정을 해 준 동생.
나는 잠든 동생의 상처에 약을 발라주며,
엄마의 마지막 당부가 떠올라 가슴이 미어졌습니다.


'하늘이 무너져도 네 동생은 네가 보살펴 줘야된다.'


- TV동화 행복한 세상 -


# 오늘의 명언
형제간의 정은 서로 우애하는 것이다.
- 사자소학 -


http://cafe.naver.com/zhcafe/409716

 

0 Comments
Jun 2016
01 Jun 2016
27 May 2016
Now

현재 기특한 동생

기특한 남동생수업이 끝날 무렵이었습니다.갑자기 하늘이 어두워지더니, 곧 비가 쏟아졌습니다.저는 학교 문 앞에 서서 쏟아지는 빗줄기만우두커니 바라보고 있었습니다.예전 같으면 엄마가 … 더보기
27 May 2016
Hot

인기 13남매 대식구

13남매 대식구너무 행복할 것 같은 가족
14 May 2016

인기 아내의 이혼통보.......

아내의 이혼통보.......형님들 잘지내시죠...?저야 뭐 그럭저럭 미친듯 일하고 죽을듯이 일하고 집에가면 애기들 씻기고 작은아이 재우고 하면서바둥거림서 삽니다.....ㅎㅎㅎㅎㅎㅎ… 더보기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